외환 이득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7월 14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뉴시스 제공

동국제강이 유상증자, 외자유치 등 자구노력외에도 570억원의 외환이익 덕분에 국내 30대 그룹의 최대 과제인 `부채비율 200% 벽`을 거뜬히 넘어 업계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2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자본금 8천760억원, 부채 2조971억원으로 부채비율이 239%에 달했던 동국제강(올 3월 공정위 발표기준 재계 15위)은 이날 현재 자본금 1조2천550억원, 부채 1조6천917억원으로 부채비율이 135%로 낮아졌다.

동국제강이 이처럼 부채비율을 낮출 수 있었던 것은 2천억원의 자본금 확충, 4천317억원의 차입금 상환, 일본 가와사키제철로부터의 140억원 외자 유치 등 자구노력이 주된 이유다.

그러나 올 하반기부터 본격화된 원화 절상으로 얻어진 570억원의 외환이익도 부채비율 하락에 무시할 수 없는 영향을 끼쳤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영업외 수익인 외환이익은 대차대조표상에서 잉여금으로 분류된다.

지난해말 1달러당 1천207원이던 환율이 올 상반기에 1천200원대를 오르락 내리락 하다가 하반기부터는 1천100원대로 하락, 1천125원까지 곤두박질쳤다.

따라서 국내 수출업체 대부분은 환차손을 본 반면 동국제강은 고철. 슬래브 등 원자재 수입(연간 5억달러)에서 200억원의 외환차익을 얻었다.

이밖에 포항 신규공장 설비도입으로 인한 외화부채 5억7천만달러의 경우 달러당 원화 환율이 10원 떨어질때마다 57억원의 환율이익을 봐 1년동안 무려 370억원의 외화환산이익이 생겼다고 동국제강은 설명했다.

이 회사는 이같은 순풍에 힘입어 올해 매출액이 작년대비 6% 증가한 1조4천800억원, 순이익은 6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동국제강 관계자는 `외환이익이 570억원에 이른 것은 창사이래 처음`이며 `재무구조개선으로 단기차입금이 전혀 없는 가운데 3천억원의 가용예금을 보유하게 됐다`고 외환 이득 설명했다.

외환 이득

자료원 : Bangladesh Bank

○ 방글라데시 다카화(taka)는 무역, 투자 및 투자관련 거래를 비롯한 당좌거래(current account transactions)를 위해 태환가능함.

○ 그러나, 방글라데시는 기본적으로 외화가 부족한 나라이기 때문에 외환을 관리하고 통제한다는 점에 유의해야 함.

- 정부의 허가를 받은 외국환은행(AD : Authorized Dealer bank) 만이 외환업무를 취급할 수 있음.

○ 외국인은 제한없이 현금을 포함한 외화를 반입할 수 있으나, 금액이 US$ 5,000을 초과할 경우에는 세관에 신고해야 함. 반입한 외화는 반출도 가능하나, 반입시 작성한 신고서 등을 제시해야 함.

○ 외화계좌와 관련한 기본원칙은 수출가공공단(EPZ) 안에 입주한 기업(특히, Type A)은 현지 은행에 외화계좌(foreign currency account)를 보유할 수 있으나, 수출가공공단 밖에 있는 기업은 중앙은행 승인이 없으면 외화계좌를 가질 수 없게 돼 있음.

- EPZ란 방글라데시 정부가 외국기업 유치를 통한 수출진흥을 위해 설립한 산업단지이며, 입주기업은 100% 외자기업인 Type A, 국내외 합작기업(JV)인 Type B, 100% 방글라 기업인 Type C로 분류

- Type A는 외화계좌 보유에 아무 제한이 없으나, B와 C의 경우 원칙적으로는 외화계좌 보유가 허용되지 않고 중앙은행에 신청해 승인을 받아야 함.

- 한편, EPZ 밖에 있는 기업들도 원칙상 외화계좌를 가질 수 없으나, 수출기업의 경우 중앙은행의 승인을 받는다면 외화계좌 보유가 가능함(수입 만 하는 업체는 외화계좌 보유 불가능).

○ 개인의 경우, 외국인과 현지인은 현지에 직장(정부 또는 민간부문)이 있고, 급여를 외화로 받을 경우 외화계좌를 보유할 수 있음.

○ 방글라데시에서 외국인투자가는 일부 분야(군수, 항공, 철도 등)를 제외하면 자유롭게 투자할 수 있으며, 투자가가 자신의 자금을 이용한다면 기업 설립에 허가가 필요하지 않음. 외국인투자와 관련해 비거주자에 대한 주식의 발행이나 양도에 중앙은행의 사전허가도 필요치 않음.

- 외국인투자 목적으로 해외에서 들여온 외화를 가지고 주식을 발행하기 전에 동 자금은 외국환은행(AD)을 통해 다카화로 현금화 돼야 함.

- 기계장비의 형태로 투자할 경우에는 주식 발행 전에 동 기계장비 통관을 완료하고 통관신고서 등 제반서류를 중앙은행에 제출해야 함.

○ 외국투자기업은 이익금, 배당금, 자본이득 등의 송금이 가능함.

- 외국투자기업은 중앙은행의 사전승인 없이 외국환은행(AD)을 통해 세후 이익(post-tax profits)을 본사로 송금 가능함.

- 외국투자가는 원천과세 이후 배당금과 자본이득을 송금할 수 있으며, 중앙은행의 사전승인이 필요치 않음.

- 투자사업의 청산에 따른 수입금을 송금할 때는 중앙은행으로부터 사전에 승인을 받아야 함.

- 송금 시 은행에서는 각종 세금을 납부했는지 확인하고, 이사회 결의 사항이 있었는지 등에 대해 확인한 후 송금함.

- 방글라 정부 승인을 받아 현지에 고용된 외국인은 외국환은행을 통해 급여의 50%, 저축금 및 퇴직금 등을 송금할 수 있음.

○ 외화가 부족함에 따라 외화의 해외 반출은 상당히 통제되는데 방글라데시에서 수입대금은 신용장(L/C) 결제가 원칙이며 송금(T/T) 결제는 허용되지 않음.

○ 한편, 수출촉진정책의 일환으로 수출업체가 수출대금의 일부를 외화로 보유하는 것을 허용함.

- 수출업체는 일반적으로 수출대금(FOB 가액)의 50%를 달러화 등 외화로 보유할 수 있는데 수입원자재 비중이 높은 수출품의 경우에는 FOB 가액의 10%까지 보유 가능함.

- 수출업체는 이를 은행의 외화계좌에 예치해 두고 각종 사업비용(해외출장, 수출전시회 및 세미나 참가, 원료·기계·부품 수입 등)에 충당할 수 있음. 또, 중앙은행의 사전허가없이 해외 사무소를 설립하는데 쓸 수도 있음.

○ 개인의 경우 방글라데시 내 은행에 개설한 달러계좌에 입금은 자유로우나 출금은 통제됨.

- 달러 출금은 외국여행 시 등으로 제한돼 있는데 여권과 항공티켓을 제시하고 1회 1500달러~2000달러를 인출할 수 있음.

○ 투자를 위한 파이낸싱 등 현지 자금조달 여건이 미흡함. 외국 기업들에게 방글라데시 투자를 매력적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잠재 투자가에게 대출(loan)을 제공하기 위해 정부와 국내 금융기관 사이에 더 많은 조정과 협력이 필요함. 최근 민간 금융기관의 성장에 따라 이러한 모습이 나타나기 시작하고 있음.

- 규모가 큰 국제적 기업은 자체 능력이 있지만, 일반 외국 기업들의 경우 장기 자금의 이용가능성이 제한됨에 따라 현지 금융기관으로부터 프로젝트 파이낸싱을 하는 것이 힘들 수 있음 : 현재 가능한 최대의 융자는 연리 15% 정도에 5년 조건임.

- 관료주의도 걸림돌이 되는데 상환기간 1년 이상의 해외 차입을 위해서는 방글라데시 정부 승인이 필요하며, 상당한 시간(통상 6개월)이 걸리는 것으로 파악됨.

· 이러한 외채 승인 시스템은 규모나 목적(수출용 인지, 장기 인프라 프로젝트용인지 등)에 관계없이 모든 대출에 적용됨.

○ 최근 방글라데시 수출의 대폭 증가에도 불구하고 무역금융은 여전히 문제로 남아있고, 방글라데시에서 발행된 신용장(L/C)이 아직 다른 나라에서 잘 받아들여지지 않는 경향도 있음.

- 그러나, 이러한 상황은 개선되고 있음. 방글라데시는 이제 무디스나 스탠다드 &푸어스와 같은 신용평가기관으로부터 신용등급를 받고 있고, 외국 은행과 방글라데시 내 은행과의 금융거래도 지속 증가하고 있음.

○ 방글라데시 중앙은행은 시중은행들로 해금 현지진출 외국투자기업들에게 다카화(taka) 운전자금 대출을 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음. 외국투자기업에 대한 다카화 대출은 신용제공기준, 일반적인 은행-고객 관계 등에 근거해 이루어짐.

○ 현지 은행은 또한 외국투자기업의 시설확장 등을 위해 다카화 중장기 대출(term loans) 및 대출갱신도 할 수 있음. 단, 다카화 중장기 대출액은 방글라데시 국적자의 지분가액을 초과하면 안되며, 동 기업의 총부채가 자기자본을 초과하지 않아야 한다는 조건이 붙게 됨.

○ 해외로부터 외화 차입은 가능하나, 방글라데시 투자청(BOI)의 사전승인이 필요함.

- 외화 차입을 위해서는 외화 차입 신청서를 여타 서류와 함께 BOI에 제출해야 하며, BOI는 우선순위 등을 정해 중앙은행 총재가 관장하는 위원회에 승인을 위해 제출함.

- BOI는 주로 중기 및 장기 대출에 우선순위를 두는 것으로 파악됨.

- 승인된 외화 차입의 원리금 상환은 계약조건에 따라 외국환은행을 통해 이루어짐.

○ 한편, 수출가공공단(EPZ)에 외환 이득 입주한 100% 외자기업이나 합작기업(JV)은 BOI 또는 중앙은행의 사전 승인 없이 해외 은행이나 금융기관으로부터 외화 대출을 받을 수 있음.

○ 방글라데시 다카시에 진출한 우리은행 지점(Woori Bank Dhaka Branch)의 경우 다카화 대출은 물론 EPZ 입주기업에 대해서는 달러화 대출까지 하고 있음.

○ 외환 이득 시중은행의 기업들에 대한 대출금리는 2011년 들어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음. 이는 방글라데시의 물가상승률이 높아 이에 대처하기 위해 금융당국이 기준금리(Repo 금리)를 계속해서 외환 이득 높이고 있는데다 최근 대출금리 상한(13%)도 철폐됐기 때문임.

○ 현재 시중은행의 대출금리(다카화 기준)는 1년짜리 기준 평균 13~14%에 달함. 단, 실제 대출금리는 차입기간, 차입기업의 신용도와 이용실적, 은행 심사기준 등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는 점에 유의해야 함.

- 달러화 대출금리는 리보(Libor) + 2~3% 정도임.

- 은행에서는 대부분 담보대출을 하며, 외국투자기업의 경우 본사의 보증 및 자금용도, 사업계획서 등을 요구함.

정보원 : Investing in Bangladesh Handbook(투자청), Doing Business in Bangladesh(S.F.Ahmed & Co.), 우리은행 관계자, KBC 보유정보 등 종합

공공누리 제 4유형(출처표시, 상업적 이용금지, 변경금지)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KOTRA의 저작물인 (방글라데시 경영여건(1) : 외환거래 및 자금조달)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PDF 지면보기

위로가기 버튼

image

남부 롱안성에 위치한 공장 근로자들 (사진=연합뉴스/VN익스프레스 사이트 캡쳐)

[아시아타임즈=김태훈 기자] 미국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는 가운데 수출 경쟁력이 강한 베트남 기업들은 승승장구하고 있지만 외채 부담이 큰 기업들은 부채 상환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19일(현지시간) 베트남 매체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베트남 전자제품 제조업체 벡소스, 의류업체 퐁푸 등은 제품 생산에 필요한 원자재 구입비와 인건비를 베트남 화폐 동으로 지급하는 한편, 해외시장에 제품을 수출해 달러를 벌어들인 결과, 이득을 보고 있다.

팜 띠 차우 벡소스 인적자원관리 총괄은 “우리는 대부분의 비용을 동으로 지급하지만 모든 매출은 달러로 표시된다”며 “베트남에서 달러를 동으로 환전해 임금과 월세를 낼 수 있다”고 말했다.

응웬 띠 리엔 퐁푸 부최고경영자(CEO)는 “우리는 베트남산 원자재와 인건비 비용을 동으로 지급하지만 매출은 달러로 벌어들여 달러화 강세는 매출 증가를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베트남 고무제조업체 카수미나의 경우 원자재의 60% 가량을 국내에서 조달하고, 외환 이득 전체 제품의 55%를 미국, 브라질, 남아프리카공화국, 동남아시아 등 해외에 수출하므로 외화벌이가 용이하다.

달러화 대비 동 환율은 지난 3월 20일 2만2865동에서 이달 19일 2만3420동으로 올랐다.

하지만 외채 비율이 높은 기업들에게는 부담이다. 동 화폐 가치가 떨어지면 그만큼 더 비싼 가격에 달러를 매입해 부채를 갚아야 하기 때문이다.

팜 퐁 푸 카수미나 CEO는 “장기적으로 만약 달러를 더 많이 빌려야 한다면 환율에 따라 우리의 매출은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업계는 산업마다 달러화 강세가 미치는 영향이 제각각이기 때문에 전체적인 영향은 딱히 긍정적이지 않다고 평가한다.

베트남 캐슈넛 산업은 유로존 유로화 가치 하락에 아프리카 캐슈넛 기업들이 유럽 수출 물량을 늘리면서 경쟁에 직면했고, 수산물 산업은 유럽의 경제 상황이 좋지 않은 관계로 구매력이 약해지면서 수출이 타격을 입었다.

트란 비엣 안 베트남 호찌민시기업협회 부회장은 “수출입업계는 달러화 강세에 따른 이득을 거의 보지 못했다”며 “일부 수출업체들은 비용을 줄이기 위해 원자재 구입에 달러가 필요치 않은 일본, 중국, 유럽 국가들로 눈을 돌리고 있다”고 말했다.

정의용 "탈북어민들은 흉악범… 북한서 송환 요청 없었다"

17일 윤건영 의원실 통해 '북한어민 강제북송 의혹' 입장 표명 "흉악범들… 애초에 귀순 의사 없었고 해상 도주"

대장동 개발사업 언론중재법 논란 뉴데일리 여론조사 건국대통령 이승만 특종

입력 2022-07-17 14:38 | 수정 2022-07-17 15:21

▲ 지난해 2월 외교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를 하는 정의용 당시 후보자. ⓒ이종현 기자

정 전 실장은 17일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을 통해 배포한 '흉악범 추방 사건에 대한 입장문'에서 "북한으로부터 먼저 외환 이득 이들 흉악범을 송환해달라는 요청은 받은 적이 없다"며 "추방할 경우 상대국의 인수 의사를 확인해야 되기에 북측에 의사를 먼저 타진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김정은 위원장의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초청을 위해 이들을 강제로 추방했다는 주장은 터무니없다"며 "북한이 송환을 바라는 탈북민들은 흉악범들보다는 정치적 이유로 탈북했거나 귀순한 사람들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관련 부처 간 협의를 거쳐 우리 법에 따라 북한으로 추방하기로 결정한 것"이라며 "이러한 내용은 당시 외환 이득 통일부의 대국회 보고자료에도 포함돼 있고 이들에 대한 전체 조사 내용은 국정원에 보존돼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정 전 실장은 "당시 공직자로서 법과 절차에 따라 국민 보호를 위해 최선의 결정을 했기 때문에 아무 것도 거리낄 게 없다"면서 "새로운 사실이 추가로 밝혀지지 않았는데도 현 외환 이득 정권이 기존의 판단을 어떠한 이유로, 어떠한 과정을 통해 번복했는지도 특검과 국정조사에서 함께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mail protected]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한미 재무장관, 외환 협력 강화키로…"필요시 유동성 공급"

뉴시스 제공

한국과 미국의 경제수장이 양국 간 외환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필요한 경우 한미 통화스와프를 통해 유동성을 공급할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도 나왔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재닛 옐런 미국 재무부 장관은 19일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한미 외환 이득 재무장관 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을 논의했다.

이번 회의는 2016년 이후 6년 만에 한국에서 개최된 것이다. 옐런 장관의 방한은 지난해 1월 취임 이후 처음이며, 추 부총리와의 공식적인 대면 회담도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양측은 최근 우리나라의 외화 유동성 상황에 대해 과거 위기 시와 달리 양호하고 안정적이라고 진단했다. 대외 요인에 의해 원달러 환율 변동성이 증가했으나 외환건전성 제도 등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두 장관은 외환시장에 관해 긴밀한 협의를 지속하고, 관련 이슈에 적절히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필요시 유동성 공급 장치 등 다양한 협력 방안을 실행할 여력이 있다는 데 인식을 공유했다.

이는 한미 통화스와프 재개 가능성을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통화스와프는 금융시장 불안에 대비해 양국이 통화를 맞바꿀 수 있도록 하는 협정이다. 일정 기간이 지나면 최초 계약 때 정한 환율로 재교환하게 된다. 우리나라 입장에서는 기축통화인 달러를 빌릴 수 있는 일종의 '마이너스 통장'이 생기는 셈이다.

한미 통화스와프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300억 달러 규모로 처음 체결된 바 있다. 이후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고자 2020년 협정을 맺었고 지난해 말 종료됐다.

최근 들어서는 미국이 고공행진 중인 물가를 잡기 위해 시중에 풀린 돈을 거둬들이는 긴축 움직임을 보이면서 통화스와프의 필요성이 다시 제기되고 있다.

추 부총리는 "현재 한국의 외화 유동성은 안정적인 상황이지만 글로벌 금융시장 유동성의 급변동이나 역내 경제 안보 위험 요인에 유의하며 금융·외환시장 상황을 철저히 모니터링하겠다"며 "유사시에 대비해 컨틴전시 플랜을 면밀히 재정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뉴시스 제공

회의에서는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된 논의도 이어졌다.

옐런 장관은 러시아 원유 가격 상한제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하면서 한국이 적극적으로 동참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는 미국을 포함한 원유 구매국들이 정해진 가격을 넘는 러시아산 원유를 사지 않겠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이를 통해 에너지 가격 급등으로 인한 이득을 러시아가 얻지 못하게 막고 시장도 안정시키겠다는 것이다.

추 부총리는 "한국도 가격상한제 도입 취지에 공감하고 동참할 용의가 있다"며 "가격상한제가 국제유가 및 소비자 물가 안정에 기여할 수 있도록 효과적으로 설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옐런 장관은 동참 의사에 사의를 표하며 "구체적인 제도 설계에 한국도 적극 참여하길 희망한다"고 답했다.

뉴시스 제공

양국 장관은 한·미 간 전략적 경제 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하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특히, 글로벌 공급망 교란 및 불공정한 시장 왜곡 관행 등에 대해 철저히 대응하기 위해서는 양국 간 더욱 긴밀한 정책 공조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추 부총리는 "최근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한국 경제가 탄탄한 기초 체력과 효과적인 정책을 바탕으로 소비와 수출을 중심으로 경기 회복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며 "규제·조세 부담 완화 등을 통해 기업 투자를 유도해 한국 경제뿐 아니라 세계 경제 회복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양국 장관은 기후 변화에 대응한 양국의 '녹색전환' 지원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추 부총리는 "한국이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기후변화 대응 재원 조성 노력에 동참하고 있다"며 "한국에 사무국을 둔 녹색기후기금(GCF)에 대한 미국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한다"고 발언했다.

글로벌 보건 이슈와 관련된 언급도 있었다.

추 부총리는 "한국도 지난주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에서 발표한 것과 같이 팬데믹 대응 금융중개기금(FIF)에 3000만달러를 기여할 계획"이라며 "관련 논의에서도 양국 협력이 강화되길 바란다"고 했다.

뉴시스 제공

* 이 기사는 제휴통신사 뉴시스의 기사로 본지의 취재/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이 기사에 관한 반론은 반론요청을 이용해 주세요. [반론요청]
편집팀 기자 [email protected]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